2015년 5월 31일 일요일

5. 올로모우츠 (Olomouc)에서 세찬 비바람에도 끄떡 없었다.


기차에서 조금 자서 그런지 아님 아직 시차적응이 되지 않아 그런지 4시쯤에 일어난다. 전날 일들에 대해 글로 정리하고 인터넷 뒤지고 하다 보니 7시쯤 된다. 거실로 나가니 벌써 Jana가 아침을 준비 중이다. 이 집은 간단한 아침을 준다. 식사를 하며 이야기를 나눈다, 프라하에서는 내 일정이 너무 바빠 Jana와 이야기할 시간이 거의 없었고, 교통편에 대한 자문만 구했었다. 여기서는 식사를 하니 대화할 시간이 생긴다, 한국인은 처음이며 잘 모른다고 한다, 음식, 문화, 여행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준다. 오빠가 샌프란시스코에서 일을 해서 몇 번 갔다고 해서 공통 화제를 찾을 수 있어 좋다.

 

사람들이 많이 찾는 유적이 많은 시가지를 가는 방법을 묻고 집을 나선다. 저녁 늦게 도착해서 방향 감각이 아직 익숙하지 않아 기억을 더듬어 가며 Tram 정류장으로 간다. 2tram은 오고 티켓 파는 곳이 안보여 그냥 탄다. 여기는 누가 검사도 하지 않고 기사도 전혀 개의치 않는다. 여전히 차 타는 것에 익숙치 않아 꼬마한테 물어보니 잘 모르고. 그런데 잘못 탓다. 반대방향으로 타서 내려서 보니 티켓 파는 자동판매기가 있다. 께름칙한 마음이 씻기어 나간다. 목적지에 내려서 Tram 정류장을 살펴보니 자동판매기가 이제서야 눈에 띈다.

인터넷에서 보니 Horni Namesti (광장)에서 구경을 시작한다고 해서 나도 그곳에서 시작한다. 아침을 좀 적게 먹은 것 같아 광장에서 펼쳐지고 있는 빵, 치즈, 음료 등 먹을 거리를 파는 야시장에서 몇 개를 사먹는다. 한국인 가족도 눈의 띄지만 그저 스쳐 지나간다. Radnice s orlogem, 헤라클레스 분수 등 3개의 분수와 Edelmannuv palac를 바삐 둘러본다.
 



 

어느 쪽으로 갈까  잠시 생각하다가 sv. Moric 교회 쪽으로 발길을 돌리니 Tram 2번이 다니는 길이 나온다. 교회 내부를 구경하고 나오니 사람들이 쪽문 같은 데에서 나오는 것이 보여 나도 가본다. 조그만 계단을 통해 위로 올라가는 곳에서 사람들이 내려온다. 나도 거기를 통해 한참 계단을 올라가니 도심이 한 눈에 들어온다. 지도에 보이는 장소들이 가까이 보인다. 바로 앞에는 박물관도 있다. 

 
 
 
 
 
 
 

계단에서 내려와 주변을 두리번 거리고 방향을 다시 정한다. 몇 분을 걸어가 Dom sv. Vaclana 성당과 추기경의 궁전 및 St Anne’s Chapel을 둘러본다. 성당 안을 살펴보고 나니 내려가는 계단이 보인다. 그 곳에는 옛 유물들이 전시되어 있는데 금으로 되어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금빛 잔 등 아주 세심하게 만들어진 물건들이 있다. 사진 찍는 것은 어려운 듯 하여 동영상으로 찍는다. 그리고 더 아래의 계단으로 내려가니 4개의 추기경 관이 있다. 아마도 지하 무덤인 듯하다.
 
 
 
 

 이제 다른 방향으로 발길을 돌리려 하니 자꾸 작지만 모습이 아름다운 교회가 하나 눈에 들어온다. 그런데 지도에는 없다. 길을 따라 초록색의 동방정교회를 보고 나니 또 하나의 아름다운 돔형식의 교회가 보인다. 다리를 건너려다 그냥 또 다리가 있으려니 하고 강을 따라 갔다. 가도 가도 다리가 보이지 않는다. 그냥 멀리서 사진만 찍고 원래의 방향으로 발길을 돌린다. Dom sv. Vaclana 성당 쪽을 향해 가면서 왔던 방향으로 가려다 보니 철책으로 막혀 있다. 사다리가 보이는데 넘어갈까 하다가 그냥 길을 따라 가기로 한다.
 
 
얼마 가지 않아 지역 박물관이 나오기에 기쁜 마음으로 방향을 잡고 걸어간다. 죄수인 Sarkandra의 순교로 감옥을 헐고 지은 Kaple sv. Jana Sarkandra을 지나 Kostel sv. Michala 교회를 보면서 아름다운 건물들이 있는 골목길을 누빈다.
 
 
 
 
 Dolni namesti 광장에서 제우스 및 네튠 분수 그리고 Kostel Zvestovani Panny Marie 교회 등을 보고, 7 Tram이 다니는 길로 나온다.
 

 
 
 
 

 
 
 Terezska brana 문과 Red Church를 보고 나니 슬슬 배가 고파오기 시작한다. 열심히 다 볼려는 욕심으로 다리를 고생시키다 보니 이제 배도 고생인가 보다. 기웃 기웃 음식점을 찾고 있는데, 갑자기 소나기가 몰아친다. 잠시 비를 피하고 조금 걸으니 다시 Dolni namesti 광장이다. 음식점들을 둘러 보아도 먹고 싶을 것이 없다.
 

 
 
성곽이 있는 곳을 마지막 볼 곳이란 생각으로 걸어간다. 공원에 접어들어 들어가려 하니 지금 Beer Festival 중이라 들어가려면 빙 돌아가서 티켓을 사야 한단다. 망설이다가 음악소리도 들리고 해서 호기심으로 발이 티켓 판매하는 데로 향한다. 200쿠로나를 주고 들어가 보니 록 밴드 공연을 하고 있고 맥주 파는 곳과 음식 파는 곳들이 늘어서 있다. 일단 노래 2곡 정도 듣고, 배를 채우기 위해 돼지 바비큐와 빵 한조각을 사서 음악을 들으며 음식을 먹는다. 갑자기 번개와 함께 소나기가 쏟아진다. 많은 사람들이 먹을 수 있는 텐트인데 비가 들이치기 시작해서 가운데로 이동한다. 한참 지나 비가 그치고 이제는 반대편에 설치된 무대에서 가수가 힙합을 부른다, 몇 곡을 듣고 숲을 향해 걸어간다. 숲 길을 따라 한적한 길을 혼자 걸어간다. 방향은 대충 알겠고, 가다 보니 끝인데 나가는 곳이 보이지 않는다. 자세히 보니 나갈 수 있게 쇠가 돌아가면서 나가는 공간이 생기게 만들어 놓았다. 공원을 빠져 나오니 2 Tram이 다니는 길로 접어 들었고 조금 이른 시각에 집으로 향한다. 5시쯤 집에 도착했는데 너무 피곤하여 샤워하고 얼른 잠자리에 든다.

 
 
 
 
 
 
 

30 May 2015